맨시티가 아데바요르,투레,베리,산타크루즈 등 선수들을 탄탄히 보강하면서 이적시장을 주도한 가운데
지난시즌 아쉽게 빅4추격에 실패했던, 아스톤빌라, 그리고 선수단 개편에 안착한듯 보인 토트넘.
그리고 여전히 상위권에서 벗어나진 않는 에버튼

과연 이 세팀이 기존, 빅4,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첼시, 아스널의 구도를 무너뜨릴 수 있을지 이번 시즌의 또 다른 흥미거리임에 틀림없다.


왜 그럼 이 팀을 빅4라고 하며 왜 4위권 진입이 그렇게 큰 이슈인가를 살짝 설명하자면

현재 EPL에서는 1위에서 4위팀까지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주어지나. 챔피언스리그는 클럽에 엄청난 상금을 안겨주기 때문에

챔피언스리그에 참여하기 위해 선수를 보강하고, 또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돈을 벌어들이므로 다시 투자하는 이런 순환적인 구조로 인해 빅4와 그외 팀간의 간극이 좁혀지지 못했다.

쓰려던 주 내용이 이 내용이  아니기에 서론을 좀 줄여보려 한다.

쨌든 서론의 주요 내용은 토트넘, 맨시티, 아스톤 빌라, 에버튼의 빅4위협인데,  보통 보도를 보면 이들이 위협한다고 하지만

반대의 관점에서 적어보려 한다.

만약 저들이 빅4의 구도를 무너뜨린다면

과연 어느 팀이 빅4에서 탈락할 것인가 말이다.

EPL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팬들 또한 이런 관점에서 이번 시즌을 관람한다면 더욱 재밌고 흥미진진하게 순위싸움을 지켜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순위는 지난 시즌 순위 순으로 적겠다.

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우선 호날두의 이적으로 생긴 공백을 과연 메울 수 있을것인가? 라는 것이다. 호날두의 엄청난 득점력을 과연 어떤 선수들이 나누어서 득점을 할 수 있을런지가 관건이다.

먼저 베르바토프.  작년 그의 이적료를 생각한다면, 기대에 못미치는 득점력과 움직임이었다고 보인다. 토트넘에서 보여주던 게임을 풀어주던, 패스를 뿌려주던 그의 능력이 조금 부족해보였고, 그의 우아함이 기존에 미치지 못했지만, 이젠 호날두가 없는 맨유에서 좀 더 많은 게임을 소화하며 팀 전술에 중심으로 서야 할 것이다. 완전 타깃형 공격수라 하기엔 그렇지만, 예전 반니가 보여주었던 가공할 득점력을 보여주었으면 한다. (반니와의 차이점은 백작이 도움이 많다는 점 정도)

발렌시아, 호날두와 다르게 중앙침투보다는 빠른 돌파에 이은 크로스가 주 공격루트인 듯 하다. (아직 개인적으로 많은 경기를 보지못했는데) 호날두가 있던 시절 좌우 스위치 플레이가 많았는데 발렌시아가 좌측에선 어떤 모습을 보여줄런지..
시범경기를 통해 드러난 크로스는 위협적이다. 이걸 백작이 많이 따먹어야 할텐데

오언...  그의 득점력을 기대해본다.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눈에 띄는 영입이 없었지만, 맨유가 요 몇년간 빅네임을 영입한 기억은 없다. 기존 유망주와 선수들에 한두명 보강했을 뿐

호날두의 이적이 커보이긴 하지만, 오히려 그 자리를 두고 경쟁할 선수들도 충분하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리그에선 말이다. 챔스에선 글쎄라는 생각이)


2.리버풀

작년 아쉽게 우승의 문턱에서 무너졌는데 그 이유는 바로 토레스와 호흡을 맞출 공격수 또는 토레스를 대체할 공격수가 없다는 단점이었는데,  이게 올 시즌도 계속 될 전망이다. 오히려 알론소를 잃었다. 리버풀의 중원은 강했지만 항상 마무리가 부족했다. 약팀을 상대로 골을 넣지못한다면 올해도 우승은 힘들지 않을까 한다.
비야의 영입이 불발로 그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여전히 스트라이커의 영입이 없다.  바벨,은고그가 과연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을까?
하지만 그 부분을 빼곤 팀이 완성단계에 있어보여 올해도 쉽게 지지 않는 팀이 될 것은 확실해 보인다.
제라드의 마법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궁금하다.


3. 첼시.

테리가 잔류했지만, 별다른 영입은 없고, 오히려 선수들이 임대를 갔다. 지난 시즌 임대로 훌륭한 활약을 펼친 피사로가 과연 제3의 공격수로 어떻게 활약하게 될지가 관건인 듯 하다.

오히려 이 팀은 안첼로티 감독이 기존팀을 어떻게 잘 꾸리느냐에 달린듯하다. 손실도 없고 이득도 없는 이적시장

하지만 첼시는 강하다. 무리뉴 시절이후 부터 첼시를 보면 정말 첼시는 강인하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오히려 기존 선수들이 변화가 없기에 올해 한 층 더 강해질꺼라 생각한다. 그런데 제3의 공격수가 부족한 것이 아닐까하는게 단점.

쉐브첸코, 피사로의 역할에 달렸다고 본다. 미드필더는 첼시가 이번시즌 최고의 중원라인이라고 본다.



4. 아스널

주축공격수와 주축 수비수를 잃었지만, 별다는 보강은 없다.
부상에 있는 선수들만 복귀해준다면 충분한 스쿼드임에 틀림없지만,(여전히 파브레가스를 보조해 줄 선수가 부족하긴 하다)
현실은 시궁창이다.  로시츠키가 다시 FC hospital에 갔다는 --;

파브레가스의 과부하를 견더낼 수 있을 것인가.  아데바요르의 빈자리를 유망주들이 제대로 매꿀 수 있을 것인가.
투레의 자리를 잘 매꿀 수 있을까과 관건이다.





총평

이번시즌 빅4 팀의 이적시장은 조용한 편이다. 오히려 선수의 유출이 많았다.
그 중 역시나 아스날의 유출은 그 공백이 커보인다. 
작년에 그 선수들이 있었음에도 아스톤빌라가 막판 부진만 보이지 않았었다면 위험했다.(하지만 막판 부진 아스톤빌라도 그게 단점이었으니)

역시나 빅4에서 가장 탈락할 것으로 보이는 팀을 보이자면 아스널이다. 유망주들이 유망주 꼬리를 떼고 얼마나 활약을 해줄지가 관건이다.(앙리의 이적당시를 생각해보면 될 것이다. 앙리가 이적한 다음시즌 아스널을 오히려 더욱 훌륭하게 시즌을 치루어내었다)


빅4를 위협하는 팀들이 과연 승점차를 얼마나 좁힐지 정말 흥미진진한 이번 시즌이다.

(야심차게 쓰려고 했다가 흐지부지 되는 것 같네요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에이오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