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역에

갑자기 들어선 이탈리안 레스토랑 달고나


뭐 그전에 코알라라는 커피숍도 생기긴 했지만


..


맨 처음 든 생각은 아.......이제


이곳도 이런 곳이 파고드나라는 생각이 먼저였다.


홍대가 어느 순간 커피숍, 술집 천지가 되고,  넓어지고 넓어져

이제는 합정역까지 뻗어버린 지금


이제는 상수역 주택가로도 퍼져나오나라는 생각.


그래도 자주 지나치는 골목이니  뭐 이런 곳 하나쯤 있어도 나쁘진 않으리라는 생각도 좀 들기도 했고.



그래서 가볼까 생각도 들었는데,

가보자고 마음먹기도 전에,  클량에서 사용기를 보게되었다.

어라, 거기네~~


그래서 그거보구  한번 갔었고,

오늘이 두 번째 방문.


첫번째 방문때 먹은 석화가 땡기기도 했고, 파스타가 땡기기도 했고,

석화에 맥주거품묻혀먹었는데, 신기했었다.  하지만  맥주랑 먹는게 신기하기만 했던든.. 그래서 이번엔 맥주안섞고 먹고자 했으나

오늘은 품절..  뭐 아쉽아쉽

뭐 사진과 메뉴는 잘 찍으신 분들이 많아서 올리긴 그렇고^^



그냥 그 달고나 분위기가 좋다.  이쁜 빨강 빛깔..  특히 테이블보는 가져오고 싶다는 ㅎㅎ

맛은 워낙 개인적이라 뭐라 평하기는 뭣하지만,


내가 느낀 것은     집에서 해주는 맛?   이런 느낌이었다.  첫번재도 그렇고,  두번째도 그렇고.


그런게 그냥 좋다.   집에서 해주는 맛~

풍문에 듣기론 주인장 분들이 이탈리아에서 몇년 머물면서 배워오셨다는 것 같던데


내가 직접 이태리는 안가봐서 모르겠고



하여튼 여타 레스토랑에서 먹는 것과는 사뭇 다르다.


가끔 스파게티 땡길 때는 종종 갈 듯 하다.   그런데   공간이 조금 넓지 않아서,  타이밍 잘 못마추면 조금 기다려야 할런지도


처음에 주는 빵과 오이, 무 피클.

빵은 바로 구워서 주는지 매우? 뜨겁다. 좀 식혀서 먹어야 할 듯.

그리고 피클은 맛있다. 음. 어찌 표현할지는 모르겠지만,.  처음에 갔었을 때  피클 계산을 잘못해서 생각보다 너무 많이 나가는 바람에

만들고 있다고 하셨던 말이 생각났다.  이제는 많이 만들어 놓으셨겠지.  보통 1번은 꼭 많으면 2번까지 리필해서 먹는 듯.


달고나의 분위기를 매혹적으로 만들어 주는 테이블보

붉은 느낌의 달고나를 따뜻하게 해준다는 기분이랄까?



손님들이 거의 차있어서 요렇게 멀리서 한 컷

인테리어는 요새 홍대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분위기라고 할까?  테이블은 총다섯 테이블

그리고 바 타입(저기서 와인 올려져 있는 곳)으로 앉을 수 있는 곳도 있다.


석화가 없는 바람에 대신 먹은 연어#$%#(이름이 잘 기억이 나질 않네)

연어를 뜸뿍 주신 듯  하여 식욕을 잘 돋구어 주었다고 해야하나 ^^


스파게티는 먹느라 못찍었지만,  맛있다. 처음에는 양 조절이 어려웠다고 하는데

이제는 대충 어느 정도 양이 적당할런지 감 잡으셨으려나?


처음 갔었을 때에는 알아들을 수 없는 라디오방송이 나오는 것 같았는데

아마 내가 못알아 들었으니, 이태리 라디오 방송인가부다 했다.

오늘은 팝송이 나오네.. 뭐 이것도 괜찮은 듯


그나저나 달고나는 뭔뜻일가?  정말 뽑기 ㅋㅋ  뽑기는 아닐테고

이 분위기 이 맛 그대로 오래가고 오래남았으면 좋겠다.

내가 홍대에서 좋아하던 식당과 커피숍들은 죄다 사라지던가, 맛이 변하던가, 너무 시끌벅적 해지던가 해서

점점 발길을 끊게 되던데.....

이곳은 오래 유지되고 그대로 남아있기를..   물론 내 욕심이지만.

ㅋ  식당 탐방기에 정작 식당과 맛 이야기는 없네



ps.  위치는 상수역 4번출구로 나와서 한강쪽으로 조금내려가면 있습니다.  카페 코알라 옆집이예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에이오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