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http://www.smashingmagazine.com/2010/10/05/what-is-user-experience-design-overview-tools-and-resources/

Why Is UX Important?

Nowadays, with so much emphasis on user-centered design, describing and justifying the importance of designing and enhancing the user experience seems almost unnecessary. We could simply say, “It’s important because it deals with our users’ needs — enough said,” and everyone would probably be satisfied with that.

(중략)...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을 강조하는 요즈음, 디자인과 사용자 경형의 향상의 중요성을 묘사하고 정의하는 것은 매우 불필요해보인다. 우리는 간단하게 "그것은 중요해요. 왜냐하면 우리 사용자들의 욕구를 다루잖아요"라고 말할수 있고, 모든 사람들은 아마도 그것에 만족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사용자중심의 디자인, 유용성 그리고 웹전근성의 상태에 우선을 두는 웹디자인산업에 일하는 우리들중 일부는 우리가 웹싸이트를 다르게 만들곤 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의 고용자(그리고 우리)가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의 가치를 이해하기 전에, 우리는 단지 두가지에 기반된 디자인 결정을 내렸다.;우리가 생각한 것이 얼마나 멋질까 그리고 고용자가 보길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우리는 우리가 일한다고 생각한 것에 근거한 일을 했다. - 우리는 우리자신을 위해 디자인 했었다. 모양과 브랜드에 중심이 맞추어졌고, 사람들이 웹싸이트를 어떻게 사용하고 그것에 대해서 어떻게 느끼는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

우리가 한 행동에는 아무러 과학적 근거가 없었다. 우리는 단지 성과가 좋아보이도록, 그것들이 좀더 창의적이고(우리가 생각하기에), 그리고 우리의 고용자가 원했기에 했을 뿐이다.

03 Decision Process in What Is User Experience Design? Overview, Tools And Resources

그러나 웹의 변화가 보이기 시작했다. 단지 유비쿼터스 시대가 좀더 온것 뿐 아니라-2008년에 세계적으로 최소 1.5억 사용자들이 웹에 접속했다-웹싸이트는 좀더 복잡해지고, 기능이 풍부해지고, 효과적이기위해서, 그것들은 좀더 많은 사용자 경험적 디자인를 가져야 한다.

게다가, 사용자들은 좀더 다양한 방법으로 웹싸이트에 접속하기 시작했다.;전화기, 다양한 브라우져, 다양한 인터넷 접속의 방법들

우리는 또한 접근성의 중요성에 대해서 알게되었다.-예)우리 웹에 근거한 상품의 세계적인 접근- 화면으로 보는 독자들과 같은 전통적이지 않은 입력장치들로 특정한 요구를 필요로하는 사람 뿐만 아니라, 광대역연견망을 가지지않은 사람들, 또는 모바일 장치를 가지고 있는 사람 등등

04 Things To Worry About in What Is User Experience Design? Overview, Tools And Resources

이런 변화들와 함께 꾸준하게 눈에띄는(stood out) 웹싸이트들은 이용할때마다 즐거움이 된다.  오늘날 우리가 만드는 웹싸이트의 요소를 구동하는 방법은 웹싸이트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주고싶은 경험이 되고 있다.

-------------------------------------------------------------------------------------------------------------------------------------------


외국도 마찬가지 였군요. 사용자중심의 웹싸이트가 아닌 고용자들이 원하는 형태의 싸이트

정말 스마트폰을 필두로 스마트폰의 브라우져도 다양하고, 컴퓨터에서도 이제 브라우져의 다양성이 증가하는 시점에

특정 브라우져나 특정 기계에 종속되는 웹싸이트들은 조금 힘들지 않나 싶습니다.

정부에서도 그나마 이제서야 파이어폭스도 지원해주고, 은행들도 익스플로어웨의 뱅킹도 점차 지원해주고 있고

이런것이 아마 오픈웹 프로젝트 이겠죠^^. 약간 핀트가 엇나갔군요.

진정 웹을 디자인 하려고 한다면, 사용자들이 어떻게 사용하는지가 가장 중요한 것 같네요.

예를 들면 플래쉬도 범벅한 싸이트가 보기는 좋을 지 몰라도, 때론 무겁기도 하고, 화려함에 비해 뭔가 찾을 때는 번거롭기도 한 경험

그런 것을 뜻하지 않나 합니다.


ps.발번역 벗어나야 하는데, 영어는 하도 확장성이 좋아서 조금 힘드네요...뒤에다 계속 붙이면 계속 연결이 가능하니 ㅡㅡ;

어디가 주어고 어디가 동사인지 애매하네요. ㅡㅡ;

이 분야가 재미있긴한데 다음번에는 경제쪽도 한번 번역해봐야겠습니다. 하루에 하나씩 3일째. 꼭 계속 빼먹지 않고 해야겠네요

Posted by 아에이오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