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VS 종이책  얼마차이가 적당할까?


일단 전자책 컨텐츠가 부족한건 하루 이틀의 현실은 아니고

매번 가끔 희망적인 뉴스가 간간히 나오긴 하는데, (그나마 최근에는 신간이 이북으로 나오는 경우도 꽤 늘었다)

하지만 기존 수박은 종이책들은 여전히 감감무소식

이 문제는 하루이틀 걸릴 문제도 아니고 이제 네이버도 참여하기 시작했으니 그나마 그 속도가 좀 더 빨라지려나?

하는 거의 기대하지 않는 기대를 해본다.


지금 하려는 이야기는 일단 절대 컨텐츠의 부족이야기는 아니고

전자책의 가격 문제이다.

얼마전 영화 "은교"를 보고 나서 과연 소설에서는 저 장면들이 어떻게 풀어냈을까?

왜 어떤 사람들은 소설이 훨씬 낫다고 하는 것일까(보통 소설보다 낫다고 했던 영화를 들어본 기억이 없는 것 같긴하다)

그래서 "은교"를 검색해보았다.  

먼저 최근 자주 애용하고 있는 리디북스



가격 7200원.. 일단 저 12,000원은 종이책의 정가 가격



종이책의 가격을 볼까





무료배송까지 8200원



음... 1000원이면 종이로 된 책의 실물까지 소유가 가능하다.


신간이 아닌 경우는 그 현상이 역전 되는 경우까지 왕왕있다.  


물론 책은 컨텐츠 내용이 중요하겠지만..  사실 책을 소유하고 책장에 한권씩 꼳아 모아두는 재미도 개인적으로


쏠쏠하다.. 그러다 보니 쌓여있는 책들도 많고 이사할때 가장 무거운 짐이지만


선뜻 이정도 가격 차이라면........


전자책을 구입하기 망설여진다.


책을 많이 읽으시는 분들중에는 직접 책을 구입해서 제단하고 스캔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그걸 대행해주는 업체도 있는 지경이다.  (가끔 돈주고 산 이북을 보면.. 정말 그냥 내용만 옮겼구나하는 아쉬운 대목도 크다. 이정도의 퀄리티면 내가 스캔하는게 낫지라는 생각이 가끔들기도 할 정도니)


나의 귀차니즘 때문에 스캔까지는 하고 있진 않지만, 종이책도 소유하고, 나만의 이북도 가질 수 있다는 점에 가격도 그다치 차이도 않난다면,  이 방법이 더욱 끌리는 요즘이다.



신간 가격 비교


신간도 뭐 비슷

몇년전 도서정가제 실시로 신간은 그나마 10%로 할인에 묶여있지만 다시 묶음 할인 쿠폰도 있고

그나마 인터넷 업체들이 포인트도 잘 주고

개인적으로 아시아나 마일리지 적립도 많이 해줘서.....


노란북에서 비교한 가격(요새 신간은 거의 다 가격이 동일하다.)





이 정도 차이면 ........역시나 뭔가 아쉽다.


주기자 책 살때는 사인본도 판다고 해서 종이책을 사긴 했는데(늦어서 안됐다 ㅡㅡ;)


더욱이 11번가 skt 할인이다 뭐다 해서 싸게 샀기도 했고(원래 이북나오면 사서 출퇴근 시 보려고 하긴 했는데 이북은 출간도 늦었고)



마치며..


이 글을 쓰기 전에도

한 기사를 봤다... 네이버도 참여하고, 교보가 협상하고 있다. 전자책 쪽이 더 성장할 것이다.  등등

결국 책을 둘러싼 유통의 헤게모니 싸움이겠지만.......그존 오프라인 문고들은 이 기회가 약이 될수도 독이 될수도 있는 상황이다보니..


그리고 얼마전 교보문고도 스토리 k 그나마 잘 팔았고 (스토리 k 샀다가 교보문고에 이북이 너무 없어서, 팔았는데  얼마뒤 스토리 hd 나오고 ㅡㅡ; 휴 다행)


개인적으로는 전자책 시장이 활성화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매번 우리 책 시장이 너무 적다. 불법 스캔본 때문에 만화책 다 죽는다. 참고서 밖에 안팔린다 뭐다 하지만

어차피 책 시장이 한정되어 있다면, 수요하는 방식, 즉 책을 읽는  방식이 차츰 많이 바뀔 꺼라고 본다. 

사람들이 책들고 다니는 것 보단

스마트폰, 아이패드, 갤럭시탭, 이북 등.  이제는 무조건 종이로 된 책을 봐야하는 시대가 아니다.

이제 디지털 컨텐츠를 구매하는 것도 익숙했졌고, 

점점 그런 세대가 증가하고 있다.

기존에 종이책 시장이 99정도 였다면,  80  70  계속 어느 정도 떨어지고

우리나라도 언젠간 미국에서 일어났던 일..  전자책이 종이책을 넘었다는 이야기가 남의 일이 아닐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 이북시장을 희망적으로 보고 있다.
(쉬운문제는 아니겠지만, 인쇄업, 기존 유통업, 출판사들 모두 어찌보면 생존이 걸린 문제일지도)


난 소비자의 입장에서

개인적인 바램을 담아 외쳐본다.

이북도 이북 스페셜 버전도 좀 내고,  그래야 가격 저정도 차이나도 이북을 사 보지!!

현실적으로 가격차이가 저 정도가 최선이라면

종이책과 이북이 나왔을 때 이북을 선뜻 구매할 수 있게 만들란 말이다 . 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에이오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