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서재/만화2013.09.27 20:45





강철의 연금술사 - 아라카와 히로무

만화책은 역시 문고판이다 ㅡㅡb.


우연히 문고판 셋트를 싸게 판다는 걸 발견, 그냥 사버렸다.

하지만 막상 읽을 시간이 없었다는 것. 육아와 싸우다보니 ㅋ

잠시 아내와 아기가 없는 틈을 이용해서 완독해버렸다.

지금 다시 검색해보니 완전판이 또 나왔구나.

사실 완전판이라고 나온 책들은 보기가 영 불편한게 아니다.

내 꿈이 있다면 슬랭덩크 문고판 새것을 구입하는 것 ... 하지만 힘들듯.........하아

예전에 일본에 놀라갔을 때 파는 곳을 발견했었지만, 그건 죄다 일본어라는 것

강백호, 채치수, 서태웅, 정대만, 송태섭  그 착착 감기는 이름들을 볼 수 없다는 점에서 과감히

포기..  간혹 만화방 책들이 올라오긴 하는데..  흠.. 그건 좀



다시 만화책으로 돌아가서

만화는 재밌다. 무척이나.  이건 뭐 개인적인 평이니깐

가장 기억에 남는 두 대사가 있다.

"전체는 하나, 하나는 전체!"

어찌 보면 중2병 돋는 멘트, 나이가 먹어서 그런걸까. 저 말을 보다보면 그 생각이 든다. 인간은 누구나 자신의 눈으로 보고, 자신의 귀로 듣고, 자신의 오감으로 느낀다. 아무리 똑같은 걸 본다하더라도 결국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이지. 모든 건 결국 각양각색이라는 생각이 든다.결국 이 세계가 전체라고 한다해도 결국 내가 느끼는 나만의 세계이고, 나 자신이야말로 이 세계를 느끼는 바로 전체가 아닐까............

라는 중2병 생각이 돋았다 ㅡㅡ.

이거 말고 기억나는 건, 작가의 코멘트인데

나이가 든다는 건, 철이 든다는 건 불의, 부당함을 이해하고 받아들인다는 것

부당함에 이유 없이 저항하는 것. 머리보다 감성이 먼저 움직이는 것

그것이 순수일까. 젊음일까.


이 나라나, 저 나라나 느끼는  점은 비슷한 점이 있는 듯

실제 행동양식은 다르겠지만 말이다.

전체는 하나, 하나는 전체......이 말이 무섭게 쓰일 수도 있겠군. 요즘 같은 세상에는 전체주의가 될지도

다름과 틀림을 항상 혼돈하지 말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에이오우

티스토리 툴바